대구 어린이집서 학대 의심 신고…경찰 수사 착수

대구 성서경찰서는 대구 한 어린이집 교사가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나섰다고 1일 발표했다.

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“세 살 된 아이가 어린이집 교사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으로 의심된다”는 신고가 112에 접수 되었다.

피해를 주장하는 부모는 어린이 허벅지에서 멍 자국을 발견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.

경찰 관계자는 “해당 어린이집에서 CCTV를 확보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”며 “만약 학대 사실이 밝혀지면 관계자를 입건할 계획이다”고 말했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