후보도 없는데 지원금 받아 챙긴 민주당 전 대구시당 위원장 입건

대구 동부경찰서는 지난 총선 당시 후보도 없는 선거구에 중앙당 선거 지원금을 받아 다른 용도로 쓴 혐의(정치자금법 위반)로 민주당 전 대구시당 위원장 A씨 등 7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5일 발표했다.

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6년 4월 총선 때 민주당 후보를 내지 않았던 대구 동구갑 선거구에 중앙당 선거지원금 1천200여만원을 지원받아 다른 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.

또 당직자들 명의로 상여금을 지급한 뒤 현금으로 돌려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.

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지원금 사용처 등 조사를 한 뒤 조만간 일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